▶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감성의 계보] 10월 27일 공지입니다!

쿠다 2014.10.26 19:37 조회 수 : 309


10월 27일 감성의 계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실러의 <미학편지>를 읽습니다. 


실러는 강박적이리 만치, 이분법적인 구도를 세우고 이를 다시 종합해서 유기체적인 조화와 균형을 찾기위해


많은 개념들을 통해 반복적이고도 강박적인 삼각형의 사유이미지를 만들어나가는 것 같습니다. 


칸트는 이성의 우위속에서 지성과 감성을 종합하려 했다면, 


실러는 이성과 감성의 조화를 설득합니다. 개인적으로 실러와 칸트가 무슨 차이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이지만, 


칸트가 이념의 차원에서 보편성을 보증하려 했다면, 


실러는 유기적인 조화를 통해 정당성을 획득하려는 전략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특히, 실러는 자신의 미적 국가를 완성하는 과정에서 감성의 자율성을 착목한 것이 오늘날 현대정치철학에서 실러를 다시 길어내는 부분인듯 합니다. 


즉, 예술이 삶에서 떨어져 있다는 이유('자율성')로 삶을 바꾸는 '정치성'을 함유한다는 발상은 


예술과 정치, 감성의 정치를 상상해볼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합지요. 


그리하여 이번주 한번 더 실러를 봅니다. 



실러의 <미학편지> 4부. 


발제는 박남희 , 장은경. 


간식도 부탁드리고요. 


10분전까지 발제문 30부 복사 부탁드립니다. 



****** 그리고 이날 중간 뒷풀이 예정이니 모두 평소에 묶어놓았던 감성을 풀어헤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시고 옵시옵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감성의 계보] 12월 29일 공지입니다. 수유너머N 2014.12.27 187
158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2월 25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2.24 217
157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2월 11일 후기 및 12월 18일 공지 [1] 수유너머N 2014.12.15 228
156 [감성의 계보] 12/15일 공지입니다. [2] 수유너머N 2014.12.14 280
155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2월 4일 후기 및 12월 11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2.08 266
154 [감성의 계보] 12/8 공지입니다~ 수유너머N 2014.12.06 296
153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1월 27일 후기 및 12월 4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2.03 398
152 [감성의 계보] 12/1일 공지입니다(범위 변경) 수유너머N 2014.11.28 294
151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1월 20일 후기 및 11월 27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1.26 556
150 [감성의 계보] 11/24 공지입니다~ 수유너머N 2014.11.23 277
149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1월 20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1.20 313
148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1월 13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1.13 237
147 [감성의 계보] 11/10 공지입니다~ [1] 수유너머N 2014.11.10 296
146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0월 30일 후기 및 11월 6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1.03 787
145 [감성의 계보] 11/3 공지입니다. 수유너머N 2014.11.02 295
144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0월 23일 후기 및 10월 30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0.28 582
» [감성의 계보] 10월 27일 공지입니다! 쿠다 2014.10.26 309
142 [한국 사회와 호모 에코노미쿠스] 10월 16일 후기 및 10월 23일 공지 수유너머N 2014.10.21 743
141 [감성의 계보] 10/20 공지입니다. cuda0070 2014.10.18 346
140 다시 읽은 [홍길동전]에 대한 단상 [2] 달팽이 2014.08.23 153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