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북클럽 자본 8권
자본의 꿈 기계의 꿈 (1-3장)후기

기계에 대한 퍼스펙티브를 어떻게 가질 것이냐

동상이몽
나 자본가야. 나는 기계를 보면서 무슨꿈을꾸나~
너는 나의 봉이야.
난 기계야...나의 정체성은 뭐지? 나는 자본가의 소유물이 아니야.
그러면 나는 무슨 꿈을 꾸나~

자본주의에서 생산의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따라서...
나는 비자본주의를 생각한다.

"여기서 기계의 꿈은 기계와 함께 하는 인간이라고생각했어요."
발제자 혜영샘 의견에 아 ~ 역시
이번 북클럽 자본 8권은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것 같습니다.
튜터님의 정리도 꼼꼼히 다시 읽어 봅니다.

기계자체는 자본가가 사적으로 소유해서 노동자들의 잉여 노동을 빨아들이는 착취장치로 가능하지만 기계의 본성이나 운명은 아니다.문제가 되지 않는다.사물의 본래적 의미 같은건 없다. 배치에 따라서 달라지는 본성이 있을 뿐이다.
프로레타리아트와 기계의 연대를 해야한다고 맑스는 바라보고있다.
자본가가 기계를 바라보며 꾸는 꿈이 기계자신의 꿈은 아니라는 거죠.자본가의 시선과 기계의 시선은 다릅니다. 맑스는 깨어있는 기계의 시선을 느낍니다.. 맑스는 거기서 혁명을 느꼈습니다.

서문에서 맑스가 블랑키 혁명가 보다도 더 위험한 혁명가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었는데요, 어리석게도 여지껏 나는 기계의 초기단계인 고철덩이로만 바라보는 기계에 대한 무례한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거 같습니다. 기계 자체도 인간의 지난한 노동과 연구의 산물이라는 것을 잊고 있었던거 같습니다. 기계야 미안해 ~

기계는  도구가 아니라 전체노동자 즉 노동자들 전체가 결합된 노동력으로서 하나의 메커니즘을 구성하는 기계시스템이다.
맑스의 기계개념의 정리는 전체가 하나를 이루는냐이다.

기계시스템속에 인간이 들어간다, 최근엔 구글 네이버 카카오등 정보시스템속에 인간이 들어가 있다는 얘기들도 나왔었네요. 우리들이 주고받고  제공하는 정보와 데이터들이 시스템 속으로 들어가서 하나의 메커니즘을 이루게 되는 거겠죠.
또한 이윤과 무관한 과학기술의 발전이 있을까? 라는 질문도 생각해봐야할 문제이죠.

기계의 자본주의적 사용으로 나타나는 기계의 도덕적 마모(가치상실), 무제한적인 노동일의 연장, 내용없고 반복적인 시지푸스의 노동, 이윤을 위한 클린룸등 자본은 멈추질 않고 어쩌면 자본의 종말을 향해서 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자본은 스스로 멈추는 법이 없이 뭐든 끝장이 나야만 멈추는 속성이 있으니까요.

지난 시즌 저자와의 대화에서  노동해방의 의미에 대한 질문을 드린적이 있습니다.
기계가 노동자의 일자리를 뺏는게 아니라 기계시스템으로 인해 가져온 생활의 편리한 결과를 말씀하셨었죠. 일테면 로봇청소기는 기계지만 실생활에 유용하게 쓰이고 있으니까요. 고병권샘은 노동해방의 의미를 노동생산에서 기계와 대립하지 않는 노동자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말씀하신바 있습니다. 이번시즌 저자와의 대화에서는 기계시스템에 대한 생각을 더 많이 나눠보고 싶습니다.

8권의 후반부에서는 기계의 미래와 노동자의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저는 또 발제를 위해서 가봐야겠습니다. 휘리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4철학에세이_니체 :: 니체와 함께 아모르파티 [1] oracle 2024.06.01 16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53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408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730
922 [청인지14발제] 13장(포이어바흐), 14장(마르크스) file 낙타 2022.10.28 37
921 [북클럽자본] 에세이 프로포잘 file 초보 2022.10.27 42
920 [북클럽자본_발제] 10권(1~3장) 자본의 재생산 [3] 용아 2022.10.27 85
919 [북클럽자본_후기] 9권(3~5장) 임금에 관한 온갖 헛소리 shark 2022.10.27 37
918 [청인지14발제] 칸트 발제문 file Jae 2022.10.21 45
917 [청인지14발제] 12장. 절대 이성의 목적론과 헤겔의 계략 file 시원 2022.10.21 25
916 [북클럽자본_발제] 9권(3~5장) 인센티브 따위는... [1] file 사이 2022.10.19 68
915 [북클럽자본_후기] 9권(1~2장) 근시성 난시 환자들 [1] 사이 2022.10.19 116
914 [청인지14발제] 10장 흄은 현대시대에서 어떻게 관념으로 우리를 지나갈까 박진우 2022.10.13 60
913 [북클럽자본_발제] 9권(1~2장) 임금에 관한 온갖 헛소리 [1] shark 2022.10.11 120
912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은 이렇게 해야하는 것? [2] 이상진 2022.10.10 75
911 [청인지14-4주차 후기] 함께하는 우상 타파 [2] 네오 2022.10.10 61
910 [청인지14-4주차 후기] '철학함'의 쓸모 [2] 싸미 2022.10.09 48
909 [북클럽자본_후기] 8권(4~6장) 기계의 꿈 [2] 초보(신정수) 2022.10.08 121
908 [북클럽자본 8권] 미래 공병이 땅을 판 흔적 [4] file oracle 2022.10.07 151
907 [북클럽자본_발제] 8권(4~6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2] 손현숙 2022.10.06 142
906 [청인지14-3주차 후기] 라이프니츠, 단자론, 신의 법정 [3] 경덕 2022.10.06 148
905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8장 로크가 경험의 백지 밑에 숨겨둔 것 file 이상진 2022.10.05 53
904 [청인지14 _발제] – 제2부 6,7장 아이소포스와 베이컨 [1] 네오 2022.10.05 94
» [북클럽자본_후기] 8권(1~3장) 자본의 꿈, 기계의 꿈 [3] 손현숙 2022.10.04 77
CLOSE